로고

무주군,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시동

사전타당성 용역비 국회 통과, 정부 주관 사전타당성 용역 착수
태권도 단체들과의 소통을 통한 1년 과정의 대학원대학으로 설립

김찬호 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3/01/10 [23:19]

무주군,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시동

사전타당성 용역비 국회 통과, 정부 주관 사전타당성 용역 착수
태권도 단체들과의 소통을 통한 1년 과정의 대학원대학으로 설립

김찬호 전문기자 | 입력 : 2023/01/10 [23:19]

 

전북 무주군이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를 축으로 한 태권도 종주국의 위상을 더욱 드높이기 위해 올해도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을 위한 1차 관문인 사전타당성 용역비 3억 원이 국회에 통과되면서 올해 정부 주관으로 사전타당성 용역을 착수, 사관학교의 사업비 등 규모에 대한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이에 무주군은 대한태권도협회를 비롯해 세계태권도연맹, 국기원 등 3개 국내외 태권도 단체 및 정부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당초 무주군이 구상한 내용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구상이다.

 

무주군이 구상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는 1년 과정의 대학원대학으로 전세계에서 입학생 300명(해외 280명, 국내 20명)을 모집해 태권도 글로벌 지도자를 육성하는데 정책 목표를 두고 있다.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는 올해 사전 타당성 용역을 시작으로 오는 2027년까지(계획안) 무주군 설천면 태권도원 조성지역 내에 설립할 예정이며, 총사업비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사전타당성 용역을 마치면 이를 토대로 기본계획 수립후 최종 확정하게 된다.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가 설립되면 진정한 세계 성지화 완성을 통해 태권도원이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우뚝 서고 국기 태권도를 매개로 전 세계로 뻗어가는 문화 강국이 실현되는 효과가 따를 전망이다. 또한 중국의 우슈, 일본의 가라테 등의 거센 도전을 완전 차단해 태권도의 올림픽 영구 종목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황인홍 군수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는 무주군의 태권도 성지화 완성을 위한 필수사업이다”라며 “국립 대학원대학으로 설립을 위해 예산확보와 관련법 제 · 개정의 제도 개선 등이 정부차원에서 추진될 수 있도록 올해도 적극 대응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은 제20대 대통령 공약으로 채택되면서 설립을 위한 동력을 얻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남 지자체들, 전통무예로 축제 풍성하게 만든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찰 무도가산점 변경 / 김찬호 전문기자
e스포츠에 조선무사 등장 / 허 진(학생기자단)
2024 무에타이 국가대표 선발 완료…국제대회 꼼짝마!! / 권석무 기자
[단독] 스테팍 팍스 회장, ‘비전 갖춘 한국 무에타이와 함께 한다’ / 권석무 기자
무에타이 국가대표 선발전 밎 신인왕전 열린다 / 권석무 기자
금지약물과의 전쟁, ‘도핑검사관이 직접 알려주는 스포츠 도핑’ / 권석무 기자
무예미드필더 강민철 / 편집부
박주희 WMC위원, 국제스포츠실무기본서 출판 / 김찬호 전문기자
정도술 안길원 대종사 별세 / 김덕현 경기본부장
말을 탄 동상에는 사연이 있다 / 편집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