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말을 탄 동상에는 사연이 있다

편집부 | 기사입력 2022/02/05 [09:02]

말을 탄 동상에는 사연이 있다

편집부 | 입력 : 2022/02/05 [09:02]

▲ 서울 낙성대 강감찬장군상  © 월드무예신문



말을 탄 장수의 동상. 여기에는 장수의 죽음과 관련된 이유가 있다. 

서양사에서는, 말이 어떤 동작을 하느냐에 따라 장수가 전장에서 어떤 상황이었는지를 말해준다고 한다.

첫째, 앞의 한발만 든 말을 탄 장수는 '전장에서 부상당한 장수'이고, 둘째, 앞발 두개를 든 말을 탄 장수는 '전장에서 전사한 장수'이며, 셋째, 네발 모두 바닥에 닿고 있는 말을 탄 장수는 '전장에서 돌아와 자연사한 장수'를 의미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동양에서는 이런 의미가 있을까? 좀더 살펴봐야겠지만, 중앙아시아와 유럽은 이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있는 동상들은 근대이후 혹은 해방이후 만들어진 것이라 이런 의미까지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

사진과 같이 서울대 후문쪽에 있는 낙성대공원에 있는 강감찬 장군 동상도 1970년대 중반에 만들어진것으로 아는데, 강감찬장군의 말을 발하나를 들고 있다. 강감찬의 전장-죽음의 의미와 다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남 지자체들, 전통무예로 축제 풍성하게 만든다
1/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무에타이 국가대표 선발전 밎 신인왕전 열린다 / 권석무 기자
경찰 무도가산점 변경 / 김찬호 전문기자
씨름 제정형개발 이태현교수팀 / 이상호 전문기자
2024 무에타이 국가대표 선발 완료…국제대회 꼼짝마!! / 권석무 기자
정도술 안길원 대종사 별세 / 김덕현 경기본부장
[New Year's address] President Dr. Stephan FOX of AIMS & UTS / 권석무 기자
IFMA, 무에타이 단증 교육시스템 OSM 각국에 보급 확대 / 권석무 기자
국내 최초 IF 여성위원장 탄생 / 이상호 전문기자
말을 탄 동상에는 사연이 있다 / 편집부
무예미드필더 강민철 / 편집부
무예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