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시종위원장, 도지사 퇴임후 충북무예정책 변함 없을 것

14일 충북도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밝혀

편집부 | 기사입력 2021/11/16 [10:36]

이시종위원장, 도지사 퇴임후 충북무예정책 변함 없을 것

14일 충북도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밝혀

편집부 | 입력 : 2021/11/16 [10:36]

▲ 이시종 WMC위원장(충북도지사)     ©월드무예신문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 이시종위원장은 충북도지사의 임기가 끝나더라도 충북의 무예정책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강력하게 언급했다.

 

지난 14일 충북도청 기자간담회에서 이 위원장은 최근 WMC가 국제스포츠경기연맹총연합회(GAISF) 가입에 대한 보고회에서 충북도는 WMC 운영비를 국가가 지원할 수 있도록 법개정을 비롯해 여야 대선후보들에게 대선공약으로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을 요구했고, WMCGAISF 가입 등으로 인해 충북도민들의 도민들도 이해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충북도의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이 위원장의 지사 임기때 부터 지속적으로 무예정책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하지만 최근 충북의 무예정책이 성과가 나타나면서 충북 여론은 무예진흥정책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환되고 있다.

 

한편, 무예계에서는 이 위원장이 충주시장시절부터 국회의원과 충북도지사까지 연이어 당선되며 무예진흥정책을 추진했기 때문에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와 WMCGAISF진출에 이르는 국제적인 성과를 얻어냈다는 평가를 했다.  특히 이번 WMCGAISF 진입은 국제무예계에서는 세계무예사에서 가장 큰 성과라 할 수 있다. 한국의 충북이라는 지자체가 만들어냈다는데 더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이시종 위원장은 지난 WMC 총회에서 지사 퇴임과 상관없이 2025년까지 임기가 연임된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북도민, 무예진흥사업 찬성
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통무예전용경기장, 내년 하반기 착공시작 / 편집부
WMC국제무예아카데미 정규과정 접수중 / 편집부
세계무술공원 원상복구된다 / 이상빈 전문기자
한류5법에 전통무예진흥법 전부개정 포함 / 편집부
2021전국격투기선수권대회 및 KINGFC KTK CHAMPIONSHIP 개최 / 이은오 기자
WKF, 2024 파리올림픽 제외 강력하게 비난 / 김승 편집인
신임무도학회장, 김창우교수(용인대)취임 / 편집부
민간자격등록폐지 공고 / 편집부
한무총, WMC 국가무예마스터십위원회 기능 강화된다 / 김승 편집인
'독도쌍검' 2021 무예소설문학상 대상 수상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