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WKF, 2024 파리올림픽 제외 강력하게 비난

에스피노스위원장, IOC와 파리올림픽위원회측에 항의

김승 편집인 | 기사입력 2021/12/02 [10:29]

WKF, 2024 파리올림픽 제외 강력하게 비난

에스피노스위원장, IOC와 파리올림픽위원회측에 항의

김승 편집인 | 입력 : 2021/12/02 [10:29]

▲ 국제스포츠인터넷전문지 <인사이드 더 게임즈> 12월 1일자 보도내용



세계 가라테 연맹(WKF) 안토니오 에스피노스 위원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토마스 바흐 위원장,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 토니 에탕게트(Tony Etanguet) 위원장을 비판하며 새로운 종목을 선택하는 과정이 "내가 본 것 중 가장 불투명하다"고 주장했다.

 

국제스포츠전문지 <인사이드 게임즈(Inside Games)> 1일자 보도에 의하면, 에스피노스 위원장은 토니 에탕게트 위원장이 2024 파리올림픽에서 가라테를 제외한 이유를 설명하며,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비난했다고 알렸다.가라테종목의 제외는IOC와 바흐위원장이 올림픽종목 프로그램에 혁신을 일으키지 못하고,  올림픽에서 추가 스포츠가 선택되는 방식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가라테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2020도쿄올림픽에 지출했지만, 2024파리올림픽에서는 포함되지 않은 사항이다. 이에 대해 에스피노스 위원장은 2024년 파리올림픽에 포함된 종목중 2020도쿄올림픽에서 추가된  서핑, 스케이트보드, 스포츠 클라이밍 세 종목과  가라테를 비교했을때 가라테의 인기 등에 큰 문제가 없었다고 보았다고 했다.  특히 중계방송고 팬 잠재력, 미디어 보도 등의 통계를 보면, 2020도쿄올림픽의 신규종목 4개종목중 단일중계에서 가장 많은 시청률이 있었고, 프랑스에서도 400만명이 프랑스선수인 스티븐 다 코스타의 -67kg 구미테경기에서 금메달획득을 지켜 보았다고 했다.

 

2028올림픽은 미국의 LA에서 개최된다. 가라테가 LA올림픽에 정식종목이 될 수 있을까? 올림픽의 변화에 대응할 때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북도민, 무예진흥사업 찬성
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임오경 국회의원, 전통무예진흥을 위한 무예단체 간담회 개최 / 김덕현 경기본부장
충북도의원, 또 WMC 폐지 주장 / 김덕현 경기본부장
무예정책 방해 정당 항의, 무예단체들 성명 잇달아 / 편집부
정조 친위부대 장용영의 실체가 드러났다. / 편집부
세계무예마스터십의 바른 해석이 필요하다 / 김덕현 경기본부장
말대꾸에 얼차레준 태권도관장에 징역형 / 편집부
무예인들이 격분한 이유 / 김승 편집인
임창진회장, UTS-Korea 이사장 취임 / 편집부
전통무예전용경기장, 내년 하반기 착공시작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