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021 무예소설 문학상 시상식 가져

63편의 치열한 경쟁, 대상엔 김창식의 '독도쌍검'

편집부 | 기사입력 2021/11/26 [04:30]

2021 무예소설 문학상 시상식 가져

63편의 치열한 경쟁, 대상엔 김창식의 '독도쌍검'

편집부 | 입력 : 2021/11/26 [04:30]

 

 

 




충청북도와 (사)한국소설가협회는 지난 23일  ‘2021 무예소설 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시종 도지사와 수상자, (사)한국소설가협회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공모전의 입상작은 ▲ 대상 김창식 ‘독도쌍검’/장편 ▲ 최우수상 전기수 ‘당취록 놈이의 서 ’/장편 ▲ 우수상 조용준 ‘불굴’/중편 ▲ 신인상 박준후 ‘무악’ㆍ배병채 ‘아홉자루의 검’ㆍ 최태식 ‘자명고’/단편’ 등이다. 

대상을 수상한 김창식 작가는 “무예란 무엇일까. 깊고도 오랜 시간 생각했다”며 “나름의 깨달음은, 보통 사람보다 더 섬세한 감각으로 외면의 기력이 아니라, 내면의 부드러움이 무예 소설 집필의 바탕이 되었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사업을 주관한 한국소설가협회 김호운 이사장은 “이번 무예소설 수상작들은 치밀한 고증을 바탕으로 한 뛰어난 문장력을 갖춘 ‘수작(秀作)’이었다”며, “무예소설이 문학의 한 장르로서 충분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무예소설이 ‘무예’에 생명력을 불어 넣어 주었다”며 축하인사를 전하고, “원래부터 문(文)과 무(武)는 하나였고 임금의 치도(治道)는 문무일체였으나 언제부턴가 무(武)를 천시하게 되었다”며 “이를 바로잡고 문예를 통해 무예를 재조명하고 널리 알리기 위한 것이 무예소설”임을 강조했다.

 

한편, 무예소설 문학상은 ‘무예’를 소재로 한 소설 공모전으로 올해 3회를 맞이했으며, 32편이 접수된 첫 회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된 총 63편이 접수되어 열띤 경쟁이 펼쳐졌다. 또한 문인들에게 문학적 소재로서 인식을 넓히고, 참가작들의 수준도 점점 높아지고 있어 앞으로 무예소설의 발전 가능성의 기대감을 키웠다. 이 문학상의 대상에게는 3천만원의 상금이 지급돼 문학상 상금규모로는 상위에 해당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 admin 2021/11/26 [09:41] 수정 | 삭제
  • 축하드립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북도민, 무예진흥사업 찬성
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임오경 국회의원, 전통무예진흥을 위한 무예단체 간담회 개최 / 김덕현 경기본부장
충북도의원, 또 WMC 폐지 주장 / 김덕현 경기본부장
무예정책 방해 정당 항의, 무예단체들 성명 잇달아 / 편집부
정조 친위부대 장용영의 실체가 드러났다. / 편집부
세계무예마스터십의 바른 해석이 필요하다 / 김덕현 경기본부장
말대꾸에 얼차레준 태권도관장에 징역형 / 편집부
무예인들이 격분한 이유 / 김승 편집인
임창진회장, UTS-Korea 이사장 취임 / 편집부
전통무예전용경기장, 내년 하반기 착공시작 / 편집부
문화체육관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