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통합 연구관리 전문기관 ‘문화체육관광기술진흥센터’ 출범

문화·체육·관광 분야별 연구개발 통합 추진·관리

편집부 | 기사입력 2021/11/10 [09:42]

통합 연구관리 전문기관 ‘문화체육관광기술진흥센터’ 출범

문화·체육·관광 분야별 연구개발 통합 추진·관리

편집부 | 입력 : 2021/11/10 [09:42]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황희)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과 함께 119(), 통합 연구관리 전문기관으로 문화체육관광기술진흥센터(센터장 조기영, 이하 기술진흥센터)’를 출범했다.

 

연구개발(R&D) 추진체계 일원화 통해 효율성 높이고 융·복합 강화

 

기술진흥센터는 앞으로 콘진원(콘텐츠), 한국저작권위원회(저작권), 국민체육진흥공단(스포츠), 한국문화관광연구원(관광)이 분야별로 각각 진행하던 연구개발(R&D)의 기획, 관리, 평가 기능 등을 통합적으로 추진하고 관리한다. 이를 통해 연구개발 관리의 전문성을 높이고 유사 중복 사업을 사전에 방지해 더욱 효율적인 연구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문화-체육-관광 분야 간 융·복합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동반상승(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

 

신기술 등장 및 확산에 대응해 연구개발 투자 강화

 

최근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거대자료(빅데이터) 등 핵심기술의 질적 수준이 점차 높아지는 운데, 그 적용 범위 또한 크게 확대되고 있다. 이에 문체부는 2022년 정부안을 기준으로 예산 총 1,328억 원을 문화·체육·관광 분야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러한 기술변화에 대응한다. 이는 전년도 1,139억 원에 비해 16.5%가 증가한 금액이다. 문체부는 최신기술을 ·체육·관광 전 분야에 접목해 활용도를 높이고 향후 급격한 성장이 예상되는 유망 분야의 선도 핵심기술을 개발, 보급하기 위해 세계 가상 공연 핵심기술 개발’, ‘차세대 실감 콘텐츠 저작권 핵심기술 개발등 주요 과제에 대한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기술진흥센터의 출범은 문화·체육·관광 분야 연구개발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비대면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수요 확대 등 문화소비 유형의 변화로 인해 문화기술의 중요성이 욱 높아지는 만큼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계속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북도민, 무예진흥사업 찬성
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통무예전용경기장, 내년 하반기 착공시작 / 편집부
WMC국제무예아카데미 정규과정 접수중 / 편집부
세계무술공원 원상복구된다 / 이상빈 전문기자
한류5법에 전통무예진흥법 전부개정 포함 / 편집부
2021전국격투기선수권대회 및 KINGFC KTK CHAMPIONSHIP 개최 / 이은오 기자
WKF, 2024 파리올림픽 제외 강력하게 비난 / 김승 편집인
신임무도학회장, 김창우교수(용인대)취임 / 편집부
민간자격등록폐지 공고 / 편집부
한무총, WMC 국가무예마스터십위원회 기능 강화된다 / 김승 편집인
'독도쌍검' 2021 무예소설문학상 대상 수상 / 편집부